사무엘상 15:32 – 35

사무엘상 15:32 – 35

32. 사무엘이 가로되 너희는 아말렉 사람의 왕 아각을 내게로 이끌어오라 하였더니 아각이 즐거이 오며 가로되 진실로 사망의 괴로움이 지났도다 하니라

32. Then Samuel said, “”Bring here to me Agag the king of the Amalekites!”” Agag came to him cheerfully. Agag said, “”Surely the bitterness of death is past.””

33. 사무엘이 가로되 네 칼이 여인들로 무자케 한것 같이 여인 중 네 어미가 무자하리라 하고 그가 길갈에서 여호와 앞에서 아각을 찍어 쪼개니라

33. Samuel said, “”As your sword has made women childless, so your mother will be childless among women!”” Samuel cut Agag in pieces before Yahweh in Gilgal.

34. 이에 사무엘은 라마로 가고 사울은 사울 기브아 본집으로 올라가니라

34. Then Samuel went to Ramah; and Saul went up to his house to Gibeah of Saul.

35. 사무엘이 죽는 날까지 사울을 다시 가서 보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그가 사울을 위하여 슬퍼함이었고 여호와께서는 사울로 이스라엘 왕 삼으신 것을 후회하셨더라

35. Samuel came no more to see Saul until the day of his death; for Samuel mourned for Saul: and Yahweh grieved that he had made Saul king over Israel.

말씀을 읽다보면 하나님께서 좀 심하시다 싶은 처벌을 명하시거나 행하시는것을 볼 수 있습니다. 당연히 하나님의 정의에 해당하는 일이다 보니 생기는 일이지만 인간적인 시각으로는 이해가 어려울 때가 있습니다.

그중에 하나가 오늘 본문에 나오는 사무엘을 통한 아말렉족속의 멸절을 하나님께서 명하신 일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아말렉 모든 족속과 가축들 심지어는 아이들도 살려두지 말라고 하셨고 이에 사울을 모든 족속을 죽이고 하지만 가축과 아각 왕을 살려 두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런 사울에게 분노 하시는데 이 이유를 알기 위해서는 그 시대 전쟁이 일어 났을 때 어떤식으로 사람들과 가축들을 처리 했는지 알아보면 오늘의 말씀이 이해가 쉬울 것입니다.

먼저 고대의 포로들과 가축들은 아주 값진 전리품이었습니다. 노예제도가 있었던 그 세대에 남자와 여자는 노동력으로 아주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는 생산 수단이었을 것은 자명한 일입니다. 물론 가축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사울은 이 포로들을 죽이는데는 순종하였지만 가축은 남겨 두었습니다. 그 이유는 너무나 분명합니다. 자기를 도와 전투를 치룬 백성들과 자신에게 줄 선물이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왕이 포로로 잡혔을 때에는 고대에는 주로 죽이지 않고 살려 줬습니다. 이유는 어차피 점령한 곳을 자신들이 다스링 것이 아니면 자기 대신 다스리며 조공을 보내줄 누군가가 필요했기 때문에 원래 점령지를 다스리던 왕을 살려두고 그에게 조공을 보낼것을 명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왕을 자신의 딸과 아들과 결혼시켜 혈연으로 묶어서 충성을 유지하는 것은 고대에 흔한 외교의 수단이었습니다; 우리 나라도 원나라등에 점령 당했을 때 왕자들이 중국으로 귀양도 가고 혹은 원나라 공주들과 결혼도 하고해서 나라를 유지 했습니다, 조공도 바치구요.

이렇게 보면 하나님께서 걱정하셨던 점이 무엇인지 드러 납니다.

첫째, 하나님은 자신의 백성들이 자기 욕심을 위해 남을 희생시키는 노예제도와 같은 것으로 욕심을 채우는데 사용하는 것을 싫어하신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살려두면 나에게 돈이 되는 사람들이지만 자기 욕심을 위해 인간을 노예화시키는 것을 좋아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리고 가축도 마찬가지로 자기 자신의 이익을 위해 전리품으로 택하는 것을 원하지 않으셨습니다. 전쟁은 하나님이 하신 전쟁이고 그렇기에 거룩한 전쟁이어야 했습니다.

둘째, 또 이렇게 왕을 포함한 사람들을 살려 두었을 때 또 가축도 마찬가지지만 결국 이들로 인해 이방문화와 종교가 들어오는것을 경계하신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나 왕을 살려둔것은 아말렉 지방을 식민화 시켜서 공물도 받으며 내 배를 채우겠다는 것이었는데 결국 이것이 나중에는 서로간에 혈연이 맺어지고 이방의 종교와 풍습이 들어오는 영적인 음란에 빠질것을 말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사무엘을 통해 아각왕을 조각내 죽인것은 하나님의 백성들이 돈 때문에 전쟁을 한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을 따르기 위한 전쟁을 하기를 원하시는 마음의 표현이었습니다. 이익이 없어도 손해를 보더라도 하나님의 뜻을 따르길 원하시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렇게 영적인 정결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이 이야기는 현대를 사는 우리들에게는 우리가 손해를 보더라도 하나님을 따라야 하는 부분이 있는가 생각해 보게 하는 것입니다. 주일에 가게를 열어야 하는가? 거래처 손님들과 아가씨들이 술 따르는 술집에 갈 수 있는가?등 생각해 보면 세상사람들이 너무나 당연하게 하는 일들을 하나님의 뜻을 따르기 위해 아각을 조각내듯 끊어야 하는 것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아각은 내가 아까와서 남겨두었던 세상의 찌끄레기같은 관습이고 문화이고 세상을 살아가는 세상적 지혜입니다. 이 모든것을 사무엘이 아각을 조각내듯 조각내시고 끊어버리시는 우리 빵과 말씀의 교회 교인들 되시기를 축언드립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