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상 20:24-34

사무엘상 20:24 – 34

24. 다윗이 들에 숨으니라 월삭이 되매 왕이 앉아 음식을 먹을 때에

24. So David hid himself in the field: and when the new moon was come, the king sat him down to eat food.

25. 왕은 평시와 같이 벽 곁 자기 자리에 앉았고 요나단은 섰고 아브넬은 사울의 곁에 앉았고 다윗의 자리는 비었으나

25. The king sat on his seat, as at other times, even on the seat by the wall; and Jonathan stood up, and Abner sat by Saul’s side: but David’s place was empty.

26. 그러나 그 날에는 사울이 아무 말도 아니하였으니 이는 생각하기를 그에게 무슨 사고가 있어서 부정한가보다 정녕히 부정한가보다 하였음이더니

26. Nevertheless Saul didn’t say anything that day: for he thought,””Something has happened to him. He is not clean. Surely he is not clean.””

27. 이튿날 곧 달의 제 이일에도 다윗의 자리가 오히려 비었으므로 사울이 그 아들 요나단에게 묻되 이새의 아들이 어찌하여 어제와 오늘 식사에 나오지 아니하느뇨

27. It happened on the next day after the new moon, the second day, that David’s place was empty. Saul said to Jonathan his son, “”Why doesn’t the son of Jesse come to eat, neither yesterday, nor today?””

28. 요나단이 사울에게 대답하되 다윗이 내게 베들레헴으로 가기를 간청하여

28. Jonathan answered Saul, “”David earnestly asked leave of me to go to Bethlehem.

29. 가로되 청컨대 나로 가게 하라 우리 가족이 그 성에서 제사할 일이 있으므로 나의 형이 내게 오기를 명하였으니 내가 네게 사랑을 받거든 나로 가서 내 형들을 보게 하라 하였으므로 그가 왕의 식사 자리에 오지 아니하였나이다

29. He said, ‘Please let me go, for our family has a sacrifice in the city. My brother has commanded me to be there. Now, if I have found favor in your eyes, please let me go away and see my brothers.’ Therefore he has not come to the king’s table.””

30. 사울이 요나단에게 노를 발하고 그에게 이르되 패역부도의 계집의 소생아 네가 이새의 아들을 택한 것이 네 수치와 네 어미의 벌거벗은 수치 됨을 내가 어찌 알지 못하랴

30. Then Saul’s anger was kindled against Jonathan, and he said to him, “”You son of a perverse rebellious woman, don’t I know that you have chosen the son of Jesse to your own shame, and to the shame of your mother’s nakedness?

31. 이새의 아들이 땅에 사는 동안은 너와 네 나라가 든든히 서지 못하리라 그런즉 이제 보내어 그를 내게로 끌어오라 그는 죽어야 할 자니라

31. For as long as the son of Jesse lives on the earth, you shall not be established, nor your kingdom. Therefore now send and bring him to me, for he shall surely die!””

32. 요나단이 그 부친 사울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그가 죽을 일이 무엇이니이까 무엇을 행하였나이까

32. Jonathan answered Saul his father, and said to him, “”Why should he be put to death? What has he done?””

33. 사울이 요나단에게 단창을 던져 치려 한지라 요나단이 그 부친이 다윗을 죽이기로 결심한줄 알고

33. Saul cast his spear at him to strike him. By this Jonathan knew that his father was determined to put David to death.

34. 심히 노하여 식사 자리에서 떠나고 달의 제 이일에는 먹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그 부친이 다윗을 욕되게 하였으므로 다윗을 위하여 슬퍼함이었더라

34. So Jonathan arose from the table in fierce anger, and ate no food the second day of the month; for he was grieved for David, because his father had done him shame.

낮은 자존감은 한 사람의 인생을 자기 파괴적인 방향으로 이뜰고 갈 수 도 있는 인생의 위험한 문제입니다. 이것은 자신의 인생을 주체적으로 살지 못하게 막고 남의 눈치를 보게 하며 심지어는 자신이 정당한 대우를 받는것 조차도 주저하게 하거나 심한경우 방해합니다.

리더가 자존감이 낮다면 자신이 결정을 내려야 할 때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남의 말과 의견에 휘둘려 버릴 수 있습니다. 반대로 자존감이 높은 사람은 남의 의견과 비판을 사사로이 듣지않고 들을것은 듣고 거를것은 거르는데 문제가 없다는 것입니다.

이어서 더 안좋은 경우는 자존감이 낮은것이 상처가 되어서 비뚤어진 자존심 ‘에고’가 되는 경우일것입니다. 이런 잘못된 자존감을 가진 사람들은 자신을 걱정하는 사람들의 애정어린 충언도 자기에 대한 공격으로 받아들이고 가벼이 던지는 농담에도 자존심 상해하며 심한경우 앙심을 품기까지 합니다.

그리고 이런 상처받은 비뚤어진 자존감의 대표적인 인물이 바로 사울입니다.

사울은 하나님의 기름부은 왕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백성들에게 한 때 다윗이 왕보다 인기를 더 얻는듯한 모습을 참지 못했고 이런 다윗을 두려워 했으며 사실은 자신에게 충성하며 동시에 자신의 사위이며 자기 아들 여나단의 가장 친한 친구인 그래서 절대로 자기에게 반역할 리가 없는 다윗을 자신의 왕자를 노리는 자신의 원수로 확신하고 맙니다. 그리고 이 다윗을 자신의 가장 용맹하고 충성된 사위이자 아들의 소울메이트인 다윗을 죽이기로 결심하고 맙니다.

문제는 이런 비뚤어진 자존감은 자신만이 아니라 자기가 사랑하는 주변 사람들을 다치게 한다는 것입니다.

오늘의 본문에서 사울은 다윗을 해치고자 하는 아버지를 이해하지 못하고 반문하는 아들을 죽이고자 창을 날려버립니다. 요나단이 사울의 창을 피하기는 했어도 자신을 죽이고자 날린 아버지의 창에 그의 마음을 크게 다쳐버리게 됩니다.

우리가 명심해야 할 것은 사울의 이 낮은 자존감이 자신의 백성들을 두려워하는 마음을 이기지 못하고 자신이 하나님께서 정하신 대로 사무엘이 와서 제가를 드리기를 기다리지 못하고 자신이 하나님께 대신 제사를 지내 하나님께 범죄한 이후에 시작된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때부터 사울은 하나님께 회개하지 못하고 자신의 범죄를 인정하지 못하고 세상을 두려워 하고 우울한 자기파괴적이고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을 다치게하는 저주받은 삶을 살게 됩니다.

이 점은 우리 믿는 사람들도 곰곰히 생각해 보아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믿는 가정인데도 가족끼리 상처가 있다면 한 번 사울의 경우를 곰곰히 묵상해 보고 내 안에 있는 나의 자존감을 점검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상처받은 자존감의 소유자의 가족들은 상처받은 사자가 난폭한 것은 사자가 나폭해서가 아니라 상처를 입었기 때문임을 명심하시고 상처받은 가족이그 상처를 치유할 수 있도록 기도와 헌신이 필요할 것입니다.

우리 가운데 사울의 상처를 지니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매우 많습니다. 그러나 우리 믿는 사람들에게는 이 사울의 저주를 끊어 버릴 수 있는 능력의 그 이름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이 있습니다.

빵과 말씀의 교회 모든 성도들께서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이 모든 저주들을 끊어 버리고 하나님의 축복의 삶을 사시는 하나님의 자녀로의 복된 삶을 충만히 누리시기를 간구하며 축언합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