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행전 8:25-40

사도행전 8:25 – 40

25. 두 사도가 주의 말씀을 증거하여 말한 후 예루살렘으로 돌아갈새 사마리아인의 여러 촌에서 복음을 전하니라

25. They therefore, when they had testified and spoken the word of the Lord, returned to Jerusalem, and preached the Good News to many villages of the Samaritans.

26. 주의 사자가 빌립더러 일러 가로되 일어나서 남으로 향하여 예루살렘에서 가사로 내려가는 길까지 가라 하니 그 길은 광야라

26. But an angel of the Lord spoke to Philip, saying, “”Arise, and go toward the south to the way that goes down from Jerusalem to Gaza. This is a desert.””

27. 일어나 가서 보니 에디오피아 사람 곧 에디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모든 국고를 맡은 큰 권세가 있는 내시가 예배하러 예루살렘에 왔다가

27. He arose and went; and behold, there was a man of Ethiopia, a eunuch of great authority under Candace, queen of the Ethiopians, who was over all her treasure, who had come to Jerusalem to worship.

28. 돌아 가는데 병거를 타고 선지자 이사야의 글을 읽더라

28. He was returning and sitting in his chariot, and was reading the prophet Isaiah.

29. 성령이 빌립더러 이르시되 이 병거로 가까이 나아가라 하시거늘

29. The Spirit said to Philip, “”Go near, and join yourself to this chariot.””

30. 빌립이 달려가서 선지자 이사야의 글 읽는 것을 듣고 말하되 읽는 것을 깨닫느뇨

30. Philip ran to him, and heard him reading Isaiah the prophet, and said, “”Do you understand what you are reading?””

31. 대답하되 지도하는 사람이 없으니 어찌 깨달을 수 있느뇨 하고 빌립을 청하여 병거에 올라 같이 앉으라 하니라

31. He said, “”How can I, unless someone explains it to me?”” He begged Philip to come up and sit with him.

32. 읽는 성경 귀절은 이것이니 일렀으되 저가 사지로 가는 양과 같이 끌리었고 털 깎는 자 앞에 있는 어린 양의 잠잠함과 같이 그 입을 열지 아니하였도다

32. Now the passage of the Scripture which he was reading was this, “”He was led as a sheep to the slaughter. As a lamb before his shearer is silent, so he doesn’t open his mouth.

33. 낮을 때에 공변된 판단을 받지 못하였으니 누가 가히 그 세대를 말하리요 그 생명이 땅에서 빼앗김이로다 하였거늘

33. In his humiliation, his judgment was taken away. Who will declare His generation? For his life is taken from the earth.””

34. 내시가 빌립더러 말하되 청컨대 묻노니 선지자가 이 말 한 것이 누구를 가리킴이뇨 자기를 가리킴이뇨 타인을 가리킴이뇨

34. The eunuch answered Philip, “”Who is the prophet talking about? About himself, or about someone else?””

35. 빌립이 입을 열어 이 글에서 시작하여 예수를 가르쳐 복음을 전하니

35. Philip opened his mouth, and beginning from this Scripture, preached to him Jesus.

36. 길 가다가 물 있는 곳에 이르러 내시가 말하되 보라 물이 있으니 내가 세례를 받음에 무슨 거리낌이 있느뇨

36. As they went on the way, they came to some water, and the eunuch said, “”Behold, here is water. What is keeping me from being baptized?””

38. 이에 명하여 병거를 머물고 빌립과 내시가 둘 다 물에 내려가 빌립이 세례를 주고

38. He commanded the chariot to stand still, and they both went down into the water, both Philip and the eunuch, and he baptized him.

39. 둘이 물에서 올라갈새 주의 영이 빌립을 이끌어 간지라 내시는 흔연히 길을 가므로 그를 다시 보지 못하니라

39. When they came up out of the water, the Spirit of the Lord caught Philip away, and the eunuch didn’t see him any more, for he went on his way rejoicing.

40. 빌립은 아소도에 나타나 여러 성을 지나 다니며 복음을 전하고 가이사랴에 이르니라

40. But Philip was found at Azotus. Passing through, he preached the Good News to all the cities, until he came to Caesarea.

영어 표현중에 Think out of the box 란 말이 있습니다. 갇힌 생각을 벋어나 새로운 관점에서 생각을 한다는 표현인데 그래야 문제도 해결하고 삶의 진보가 있다는 생각이 들어간 표현입니다.

우리가 살면서 늘 생각하던대로 늘 생활하던대로 관성대로 살기 시작하면 나의 삶이 문화에 갇히고 내가 하는 직업에 갇히고 나의 가족의 역활에 갇혀서 이렇게 새로운 생각을 할 수 없게 되고 그러면 자신의 인생에 개선도 진전도 없이 하루하루 살게 됩니다.

그래서 이렇게 박스 바깥에서, 새롭고 진취적이고 시도한 적이 없는 생각을 해 보는 것이 매우 중요한데 문제는 이게 말은 쉽지만 특별한 계기가 없는한 나 스스로 하기가 어려운 구석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어려운 사고의 전환을 교회가 해서 크게 하나님의 복음을 전하는데 성공한 적이 있다는 것을 많은 분들은 놓치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교회가 이 사고의 전환을 한일들 중에 정말 대표적인 것 두가지를 꼽는다면,

첫째는 교회를 정말 지독하게도 핍박을 하던 사울이 회심해서 바울이 되자 교회가 이 사울을 바울로 인정하고 받아들이고 자신들의 사도로 명해서 리더로 세운일이고

둘째는 하나님의 복음과 언약이 이스라엘 민족을 넘어 이방인들에도 전해져야 함을 깨닫고 이스라엘을 넘어 사마리아와 땅 끝 이방민족들에게도 복음을 전한 일입니다. 이를 통해 교회는 세상 끝까지 복음을 전하는 선교의 사명을 시작하게 되고 교회를 핍박하던 사울이 이 선교에 있어서 가장 큰 모퉁이 돌인 사도 바울이 되는 것입니다.

사울을 생각해 보면 믿는자들의 집집을 사냥하듯이 찾아 다니며 성도들을 끌어내 감옥에 가두고 또 아마도 수많은 목숨을 뺐은 그런 무시무시한 자 였지만 사울의 인생에 직접 개입하신 하나님의 강력하신 역사하심을 보고 교회가 이런 사람을 받아 들였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마치 911 테러리스트가 회심해서 미국의 상원의원이 된것과 비슷한 엄청난 일이었습니다. 상상도 하기 힘든 포용을 교회가 하나님의 뜻을 분별해 실천한 좋은예가 바로 이것입니다.

그리고 이 사울의 경우보다 더 파격적인 일이 바로 교회가 이방인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시작한 일입니다, 오늘의 본문에도 나와 있듯이 그 시작은 사마리아 땅에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이게 얼마나 어려운 일이었나 하면 유대인들은 유대의 피와 이방의 피가 섞인 사마리아 사람을 개와 돼지로 취급하고 정말 개와 돼지로 불렀었을 정도였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유대인들에게는 불가능한 이방인을 품는일이 일어 났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주목해 보아야 할 것은 교회가 이방을 품겠다 하는 사고의 전환이 하나님의 사랑과 언약이 이방인들에게도 열려있다는 그 깨달음이 가능했던 것은 사울과 같은 유대인들의 교회에대한 핍박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것입니다, 도저히 예루살렘에 있을 수 없을 정도의 엄청난 탄압으로 사마리아 땅으로 몸을 피한 사도들이 그 땅의 백성들에게도 하나님의 말씀이 유대인들에게와 동일하게 역사하시는 것을 보고 하나님의 뜻이 이방인들에게도 있음을 깨닫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여러분 한 개인이 자기가 살아온 환경과 습관을 뛰어넘어 혁신적인 사고를 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게다가 개인도 아닌 집단이 자신들의 정체성을 완전히 바꿔놓을 수 있는 획기적인 사고를 집단적으로 받아들인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운 일입니다. 그렇기에 하나님께서는 이들의 사고를 바꾸기 위해 교회가 받던 핍박을 사용 하셨던 것입니다. 이 어려움을 통해 사도와 성도와 교회의 눈을 뜨게하고 하나님의 선교의 사명을 받아들이도록 하나님이 이끄신것을 사도행전이 잘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실은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많은 교훈으로 다가 옵니다. 변화의 폭과 속도가 크고 너무나 빠른 현대는 이 시대를 사는 우리 모두에게 사고의 혁신을 요구합니다. 이 혁신을 해내는 사람은 살아남고 실패하는 사람들은 도퇴됩니다.

그런데 그리스도의 영이신 성령께서는 초대교회의 경우를 봐서 알 수 있듯이 혁신의 영이시기도 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에 귀기울이면 이 어려운 혁신적인 사고를 분명히 해낼 수 있다고 저는 믿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인생의 어려움을 통해서도 초대교회가 핍박을 통해 하나님의 복음을 이방민족에게 전하게 되었듯이 우리의 삶이 완전히 혁신되는 새로운 길로 인도하실 수 있음도 믿습니다.

우리 믿는 자들은 언제나 하나님의 뜻에 점점 더 수렴해 가야하는 숙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옛 사람의 틀을 벗고 하나님의 뜻으로 점점더 가까이 돌아가는 것을 원어로는 ‘메타노이아’ – 돌아가다, 돌이키다의 뜻을 가진 회개라고 하는 것입니다.

기독교의 핵심중 하나가 바로 이 회개입니다, 이 회개를 통해 우리는 어제의 삶과 오늘의 삶의 모습이 다른 새로운 삶을 살게 됩니다, 즉 믿는 사람들에게는 언제나 새로운 삶을 살아야 하는 혁신의 삶이 나의 숙명이 되는 것입니다.

그런의미에서 보면 지금 인생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형제와 자매들이 있습니까? 하나님께서는 형제님과 자매님의 삶이 완전히 혁신되어지기를 바라실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뜻은 우리가 편하거나 어렵거나 우리의 삶이 어제보다 오늘의 삶의 모습이 낫고 내일의 삶이 오늘의 삶보다 나은, 당신의 삶이 점점 더 하나님의 뜻에 더 가까와 지기를 원하십니다. 이 삶의 모습이 회개의 삶이고 또 혁신의 삶인것입니다.

빵과 말씀의 교회의 모든 성도 여러분들께서는 어제를 살았듯 오늘을 사는 관성의 삶을 사는것이 아니라 언제나 더 하나님의 뜻에 가까이 수렴해 가는 회개의 삶, 혁신의 삶을 사시기를 혁신의 회개의 영이신 성령께서 오늘의 삶을 주과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언 드립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